커피 대신 선택할 수 있는 건강 음료 5가지


식약청이 권장하는 성인 기준 하루 카페인 섭취 권장량은 400mg인데요. 카페인이 적게 들어가는 커피의 경우라도 3~4잔을 초과하면 섭취 권장량을 뛰어넘을 수 있습니다. 또한, 카페인은 커피를 통해 섭취하는 것 외에도 음료나 음식을 통해서 섭취가 가능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하는데요. 카페인 섭취를 줄이고, 건강 관리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음료 5가지를 소개합니다.



커피 대신 선택할 수 있는 건강 음료 5가지


1. 녹차 

카페인 없는 하루를 보내기 힘들다면, 커피 대신 녹차를 선택할 수 있는데요. 녹차에는 커피보다 카페인 함유량이 낮지만 커피 이상으로 강력한 효과를 줍니다. 녹차는 항산화 물질이 풍부하기 때문에 지방을 빠르게 태우고, 체내 산소량을 증가시켜 운동 퍼포먼스를 향상시키는 것을 돕는데요. 암세포를 억제하고, 피부 손상을 방지하며, 혈당치를 조절하는 효능도 있습니다.



2. 레몬물 

레몬은 강력한 해독제로써 소화를 개선하고, 면역 체계를 보강하는 역할을 하는데요. 구취를 없애고, 피부를 밝게 만들며, 체중 감소를 돕는 등의 다양한 효과도 가지고 있습니다. 커피 대신 물에 레몬을 넣어 마시면, 비타민 C를 공급받아 하루를 활기차게 시작할 수 있으며, 건강에 유익한 다양한 효능을 얻을 수 있습니다.




3. 그린 스무디 

몸에 좋은 시금치, 케일과 같은 채소를 스무디로 만들어 섭취하면, 에너지 레벨을 높일 수 있는데요. 녹색 잎 채소들은 몸이 음식을 에너지로 전환시키는 데 도움이 되는 다량의 비타민 B를 함유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아침 식사 시간에 커피 대신 그린 스무디를 만들어 섭취하는 것이 건강 관리에 도움이 됩니다.



4. 페퍼민트 

페퍼민트의 박하 향이 사람의 몸을 각성시키고, 피로감을 줄여줄 수 있는데요. 페퍼민트는 항경련 치료제로써 소화관 전체를 진정시키고, 가스가 원활하게 통과되도록 도와주는 역할도 합니다. 평상시 커피 대신 페퍼민트 차를 마시면, 복부 팽만감을 줄이고, 만성피로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5. 카모마일 

카모마일은 오랜 시간 동안 많은 사람들에게 선택을 받은 인기 있는 차 중 하나인데요. 숙면을 취하게 돕고, 질병을 예방하는 데 효과를 볼 수 있으며, 근육 통증 감소 및 내장 건강 향상, 당뇨병 예방 및 피부 건강 증진 등의 다양한 건강상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댓글(0) 트랙백(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