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탕 중독에 빠져 있을 때 몸이 보내는 신호 6가지


설탕은 중독성이 강하고 의존도가 높은 식품인데요. 먹을 때는 달콤하지만 먹은 후에는 비만이나 당뇨를 유발할 수 있고, 심장질환을 일으키는 등의 건강을 해칠 수 있어서 주의가 필요합니다. 설탕에 대한 욕구를 조절하고, 설탕 중독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몸이 보내는 신호를 주의 깊게 들어야 하는데요. 설탕 중독에 빠져 있을 때 몸이 보내는 신호 6가지를 소개합니다.



설탕 중독에 빠져 있을 때 몸이 보내는 신호 6가지


1. 항상 설탕을 찾는다. 

점심 식사 후 케이크 한 조각을 보았을 때, 이를 마음에서 떨쳐 버릴 수 없다면, 설탕 중독일 가능성이 큽니다. 또한, 배가 부른 상태에서도 과자나 초콜릿을 보면, 자연스럽게 먹고 있는 모습을 발견할 수 있는데요. 이러한 설탕 갈망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운동을 하거나 과일 한 조각과 같은 자연스러운 대안을 찾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2. 금단 증상이 생긴다. 

설탕을 끊게 되면, 배가 부름에도 불구하고 식탐이 계속 생겨나고, 우울증, 불안, 기분 변화 및 근육통 등이 생기거나 피곤함을 느낄 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감정은 설탕을 먹을 때 뇌에서 방출되는 화학 물질인 도파민의 부족으로 생기는 현상인데요. 부작용을 피하려면, 최소 7시간의 수면을 취하고, 운동을 하며, 설탕 대신 건강한 식품을 섭취해야 합니다.




3. 몸이 아프다. 

설탕을 과식하는 것은 설탕 중독의 전형적인 특징에 속합니다. 이 중 일부는 “한 입만 더”라는 핑계를 늘 달고 사는데요. 너무 많은 설탕을 섭취하면, 속이 더부룩해지거나 어지럽거나 배에 가스가 차는 느낌이 들게 됩니다. 심하면 두통이 생길 수도 있는데요. 술과 마찬가지로, 적당하게 먹는 것이 좋습니다.



4. 짠 음식이 당긴다. 

우리 몸은 균형 감각으로 작동하기 때문에 단맛과 짠맛을 반복 섭취하게 되는데요. 따라서 빵, 파스타 등을 섭취하면, 짭짤한 음식이 먹고 싶어질 수 있습니다. 이럴 때는 감자칩과 같은 극도로 짠 음식을 피하고, 고구마와 같이 달콤한 맛이 나는 채소를 식단에 추가해야 합니다.




5. 설탕을 먹기 위해 노력한다. 

사무실, 집, 차에 간식이 곳곳에 비치돼 있다면, 설탕 중독일 가능성이 큽니다. 이러한 습관을 깨뜨리는 데에 도움이 되는 첫 번째 일은 모든 것을 버리는 것인데요. 불가능한 일처럼 보일지도 모르지만 식이요법의 변화를 통해 설탕 섭취를 줄이는 일은 일주일도 걸리지 않을 정도로 쉬운 일입니다.



6. 보상 심리로 달콤한 것을 찾는다. 

감정적인 식사는 비만의 주요 원인 중 하나입니다. 또한, 설탕 중독의 주요 원인이기도 합니다. 다음번에 케이크와 같은 달콤한 것을 먹거나 구입하기 전에 왜 이것을 구입하는지 진지하게 생각할 필요가 있는데요. 감정적으로 위안이 필요하거나 기분을 좋게 만들기 위해 달콤한 음식을 찾는다면, 산책을 하거나, 음악을 듣거나, 요가를 하는 등의 대안을 찾는 것이 좋습니다.



댓글(0) 트랙백(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