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긋지긋한 변비에서 탈출하는 생활 습관 6가지


누구나 한 번쯤은 변비로 고생하거나 배변 문제로 고민한 경험이 있을 텐데요. 변비는 사소한 문제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삶의 질을 떨어뜨릴 수 있으며, 고통스럽고 기분이 나쁘고, 또 다른 질병으로 퍼질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합니다. 이러한 변비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생활 습관의 변화가 필요한데요. 지긋지긋한 변비에서 탈출하는 생활 습관 6가지를 소개합니다.



지긋지긋한 변비에서 탈출하는 생활 습관 6가지


1. 식이섬유 섭취하기 

각종 채소를 포함하여 사과, 배, 키위, 복숭아, 파인애플 등 과일에 많이 함유되어 있는 식이섬유에는 수용성과 불용성 두 가지 유형이 존재하며, 모두 변비 예방에 효과가 있는데요. 수용성 식이섬유는 세포 구조 내에 물을 보유하는 세포벽이 있어서 변을 더 부드럽게 만들어 장 내에서 통과하기 쉽게 만들며, 불용성 식이섬유는 분변 물질에 부피를 더합니다.



2. 규칙적으로 운동하기 

오래 앉아 있는 생활 습관 때문에 변비가 악화될 수 있는데요. 1시간에 한 번은 자리에서 일어나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좋으며, 달리기나 조깅, 수영, 빨리 걷기 등의 유산소 운동을 통해 소화기를 건강하게 유지해야 합니다. 또한, 플랭크나 스쿼트와 같은 코어에 힘을 주는 운동 자세는 장을 마사지하는 효과가 있기 때문에 변비를 없애는 데 도움을 줍니다.




3. 허벌티 마시기 

민들레차, 페퍼민트차, 녹차, 홍차, 우엉차 등은 변비 해결을 위한 천연 완하제 역할을 하는 허벌티 종류인데요. 허벌티를 마시지 못하는 경우라면, 차가운 물 대신 따뜻한 물을 마시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따뜻한 물을 마시면, 위의 기능을 돕고,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하며, 소화를 촉진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4. 주 2~3회 반신욕 하기 

변비는 독성의 징조일 수 있는데요. 일주일에 2~3번 정도 따뜻한 욕조에 몸을 담그는 반신욕을 하면, 복부를 따뜻하게 만들면서 혈액순환을 활발하게 하고, 땀을 배출하면서 몸의 독소가 제거되어 변비 증상이 완화될 수 있습니다.




5. 수분 섭취 늘리기 

변비는 수분이 부족해지면서 대변이 딱딱하게 굳기 때문에 변비 탈출을 위해 수분 섭취를 충분히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데요. 세계보건기구에서 권고하는 하루 물 섭취량 1.5~2리터는 꾸준하게 지켜야 합니다. 또한, 몸이 보내는 배변의 징후를 무시하지 말고, 완하제 사용을 가급적이면 제한하는 것이 좋습니다.



6. 알코올 섭취 줄이기 

알코올은 몸의 수분을 빼앗기 때문에 전해질이 사라지며, 변의 수분을 모두 앗아가고, 장 연동 운동을 억제하게 됩니다. 그래서 변비로 고통받는 경우라면, 알코올 섭취를 줄이거나 피해야 하는데요. 알코올과 마찬가지로 커피 역시 체내의 수분을 빼앗을 수 있어서 변비 예방에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댓글(0) 트랙백(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