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하면 허리 건강 지킬 수 있는 사소한 행동 5가지


오래 앉아 있는 습관은 근육을 뭉치게 만들고, 둔근을 약화시키기 때문에 허리 통증을 유발하고, 혈액순환을 방해하여 하체 정맥에도 지속적인 압박을 주게 되는데요. 허리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척추에 주는 부담을 최소한으로 줄이고, 허리 주위의 근력을 튼튼하게 만들어야 합니다. 따라서 간단한 생활 습관의 변화를 통해서 허리 건강을 유지해야 하는데요. 매일하면 허리 건강 지킬 수 있는 사소한 행동 5가지를 소개합니다.



매일하면 허리 건강 지킬 수 있는 사소한 행동 5가지


1. 잠들기 전 스트레칭 하기 

스트레칭을 통해 햄스트링, 둔근, 골반의 유연성을 높이면, 척추에 가해지는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기 때문에 요통을 감소시킬 수 있습니다. 또한, 스트레칭 후 근육으로의 혈액 흐름이 증가되면, 운동 후 근육통을 예방하는 데에 도움이 되는데요. 근육에 공급되는 영양 공급량이 증가하기 때문에 손상된 근육과 관절의 회복 과정을 빠르게 하는 데에 효과적입니다.



2. 플랭크 3분 하기 

플랭크는 척추에 무리가 가지 않으면서도 코어 근육을 강화할 수 있는 운동이기 때문에 허리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들에게 가장 추천할 수 있는 운동 중 하나인데요. 하루 1분씩 3회 이상 플랭크 운동을 한다면, 허리 통증을 줄이고, 튼튼한 코어 근육을 가질 수 있으며, 척추가 곧게 펴져서 자세 교정 효과도 볼 수 있습니다.




3. 30분 이상 걷기 

하루 30분 이상 꾸준하게 걷는 행동만으로도 장시간 책상 앞에 앉아 있는 시간을 상쇄시킬 수 있는데요. 허리 통증을 포함하여 오래 앉아서 생기는 다리 동맥의 손상도 걷기 운동으로 회복할 수 있습니다. 하루 종일 앉아 있어야 한다면, 짧은 거리라도 시간이 날 때마다 걷는 것이 좋습니다.



4. 스마트폰 사용 시간 줄이기 

불필요한 스마트폰의 사용 시간을 줄이는 것도 허리 건강을 지키는 데 반드시 필요한데요. 장시간 스마트폰 사용으로 인해 거북목이 생기면, 신체의 불균형이 발생하기 때문에 목 통증, 어깨 통증, 허리 통증 등의 여러 질환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특히 걸으면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습관은 건강에 좋지 못하고, 위험하기 때문에 삼가야 합니다.




5. 오래 앉아 있지 않기 

오래 앉아 있는 습관은 둔근을 약화시키면서 근육을 뭉치게 만들기 때문에 결국에는 허리 통증을 유발할 수 있으며, 혈액순환을 방해하여 하체 정맥에도 지속적인 압박을 주게 됩니다. 그러면 하지정맥류나 다리 부종 등의 질환에 노출될 수 있는데요. 시간이 없더라도 1시간에 한 번씩은 잠깐 일어나거나 간단한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댓글(0) 트랙백(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