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체리를 먹으면 생기는 건강 효과 6가지


붉은색을 띠는 체리는 작지만 강력한 효능을 가진 식품으로써 매일 섭취하면, 건강 관리에 도움을 줄 수 있는데요. 칼로리가 낮으면서도 영양 성분을 골고루 포함하고 있으며, 질병 예방에도 효과적인 과일입니다. 특히 피부 노화를 예방하고, 근육통을 감소시키며, 불면증 개선, 혈압 조절, 염증 감소, 심혈관 질환 예방 등에 효과가 있는데요. 매일 체리를 먹으면 생기는 건강 효과 6가지를 소개합니다.



매일 체리를 먹으면 생기는 건강 효과 6가지


1. 피부 노화 

예방 체리에는 다른 과일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풍부한 항산화 물질을 함유하고 있는데요. 항산화 물질은 신체 내에서 노화의 주요 원인인 활성 산소와 싸우며, 피부를 건강하게 만드는 역할을 합니다. 따라서 체리나 체리 주스를 꾸준하게 섭취하면, 피부 노화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2. 근육통 감소 

격렬한 운동은 화학반응을 일으켜 세포에 손상을 줄 수 있는데요. 운동 후, 근육통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는 식품 섭취를 통해 회복 속도를 높일 수 있습니다. 체리는 근육통 감소 효과가 있는 대표적인 식품으로 안토시아닌 및 항염증 성분이 근육 염증을 줄이면서 통증을 감소시킵니다.




3. 불면증 개선 

불면증으로 고생하거나 숙면을 취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면, 저녁 시간에 체리를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는데요. 체리는 멜라토닌을 공급하는 천연 식품으로써, 멜라토닌은 몸의 수면주기 및 생체리듬 조절 등의 기능을 담당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체리 섭취를 통해 멜라토닌 호르몬의 방출을 높여 숙면을 취할 수 있습니다.



4. 혈압 조절 

체리는 칼륨이 아주 높기 때문에 심박수와 혈압을 조절하고, 고혈압의 위험을 낮춥니다. 또한, 체리의 피토스테롤은 유해한 콜레스테롤 수치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되는데요.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철에 몸속 수분 균형을 유지하는 데 효과적입니다.




5. 염증 감소 

식습관과 생활습관의 변화 등은 면역 체계의 자연스러운 치유 능력을 떨어뜨리게 만들고, 신체의 균형을 방해하여 염증성 질환을 일으킬 수 있는데요. 체리는 항염증 식품으로써 만성 염증성 질환과 관련된 여러 생체 지표를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습니다. 특히 관절염과 통풍 등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의 관절 염증을 완화시키는 데 도움을 줍니다.



6. 심혈관 질환 예방 

체리는 심장 혈관 건강에 아주 좋은 식품인데요. 체리를 붉은색으로 만드는 색소인 안토시아닌은 지방과 포도당 대사에 관련된 유전자 조절 및 활성화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콜레스테롤, 혈압 및 당뇨병 등의 위험을 감소시키며,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는 데 도움을 줍니다.



댓글(0) 트랙백(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