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속 독소를 반드시 제거해야 하는 이상 징후 6가지


불규칙한 생활습관이나 황사나 매연, 먼지와 같은 환경오염, 식품첨가물 등에 노출되면, 몸속에 독소가 쌓이는 경우가 발생하게 되는데요. 몸속에 독소가 배출되지 못하고 쌓이기 시작하면, 피로감을 느끼고, 체중이 줄어들지 않으며, 수면을 취하기 힘들거나 두통 및 근육통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또한, 피부 트러블이나 변비가 심해질 수도 있는데요. 몸속 독소를 반드시 제거해야 하는 이상 징후 6가지를 소개합니다.



몸속 독소를 반드시 제거해야 하는 이상 징후 6가지


1. 피로가 풀리지 않을 때 

충분한 휴식이나 수면을 취해도 무기력함이 사라지지 않고, 피로를 지속적으로 느낀다면, 독소 과부하가 원인일 수 있는데요. 독소 과부하는 신체에 가해지는 스트레스로 부신 땀샘이 제대로 작용하지 못하게 만듭니다. 그러면 기분이 저하되고 피로감을 느끼게 되는데요. 만성 피로에 시달리거나 다른 건강상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2. 체중이 줄어들지 않을 때 

운동이나 칼로리 조절로 체중을 줄이려고 시도했지만 전혀 빠지지 않는다면 독소 과부하가 작용한 것일 수 있는데요. 외부에서 여러 오염물질이 유입되거나 노폐물이 몸속에 쌓이면서 발생하는 독소는 지방 친화적이며, 우리 몸에 체지방으로 축적됩니다. 그러므로 체중 감량이 일어나지 않을 경우, 체내에 독소가 쌓였을 가능성이 있으며, 몸속 독소를 제거하면, 신진대사와 혈액순환이 원활하게 이뤄지고, 뱃살 제거 및 체중 감량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3. 수면을 취하기 힘들 때 

체내 독소가 높기 때문에 몸이 스트레스를 받으면 코르티솔 수치가 올라갈 수 있습니다. 코르티솔은 스트레스에 대처할 수 있도록 돕는 호르몬인데요. 정상적이고 건강한 코르티솔 수치는 아침에 가장 높고, 저녁에 낮아집니다. 그러나 호르몬의 균형이 깨지면, 저녁에 호르몬 수치가 높아질 수 있게 되고, 활력이 넘치고 잠을 이룰 수 없게 됩니다.



4. 두통 및 근육통이 발생할 때 

설명할 수 없는 일상적인 두통을 일으키는 일반적인 독소에는 MSG나 인공감미료인 아스파탐이 포함됩니다. 또한, 중금속, 인공 착색제, 인공 방부제 등도 두통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이유를 알 수 없는 근육통으로 고생한다면, 높은 독소 수치를 의심할 수 있습니다. 일부 독소는 근육의 통증 수용체를 자극하여 근육 경련 등의 문제를 유발하는데요. 독소는 근육에 즉각적인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5. 피부 트러블이 발상할 때 

간은 대부분의 독소를 제거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간에 너무 많은 독소가 있다면, 피부는 간을 대신하여 과량의 독소를 제거하게 되는데요. 그 결과 여드름, 피부 발진, 종기 등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6. 변비가 심해질 때 

몸에서 노폐물을 제거하는 것이 중요한데요. 배변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으면, 독소가 혈류로 흡수되어 독성이 매우 강해집니다. 그러므로 물을 더 많이 마시고, 식이섬유 섭취를 늘려서 변비를 해결하는 것이 좋습니다.



댓글(0) 트랙백(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