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중에 화장실을 자주 가게 만드는 사소한 이유 4가지


숙면은 건강을 지키는 가장 간단한 방법이자 반드시 필요한 조건인데요. 밤새도록 화장실을 들락거리는 일은 수면을 방해하는 주요 원인이기 때문에 숙면을 취하기가 불가능합니다. 만약 6~7 시간의 수면을 취하는 동안, 1회를 초과하여 화장실을 가는 사람은 야간 빈뇨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야간 빈뇨는 과민성 방광 증후군, 신장 감염, 전립선 비대 등 여러 건강 문제로 이어질 수 있는데요. 생활습관의 변화를 통해서 개선할 수 있습니다. 밤중에 화장실을 자주 가게 만드는 사소한 이유 4가지를 확인하세요.



밤중에 화장실을 자주 가게 만드는 사소한 이유 4가지


1. 이뇨제 역할을 하는 음료 섭취 

밤중에 화장실을 가지 않으려면, 취침 전에는 커피, 맥주, 탄산 음료와 같은 이뇨제 역할을 하는 음료를 무조건 줄여야 하는데요. 카페인이나 알코올 성분이 포함되어 있는 음료는 배뇨를 증가시키기 때문에 저녁 시간에는 가급적이면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평소 이러한 음료를 자주 섭취한다면, 일주일 정도만 카페인 혹은 알코올 음료를 멀리해도 몸의 변화를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2. 소금 과다 섭취 

소금이 많이 포함된 음식을 자주 섭취하는 행동도 배뇨 빈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데요. 밤중에 화장실을 가는 현상은 많은 양의 물로만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음식의 선택에 따라서도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소금 섭취를 줄이는 것이 필요한데요. 가장 쉬운 방법은 포장 식품이나 가공 식품을 과일과 채소와 같은 자연 식품으로 대체하는 것입니다.




3. 취침 전 수분 섭취 

취침 전에 수분을 적게 섭취하는 것은 밤중에 화장실을 적게 갈 수 있는 가장 확실한 해결책인데요. 하지만 일상생활에서 반복되는 습관으로 굳어져, 원인을 알아채지 못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따라서 취침 전에는 수분 섭취를 최소한으로 줄여야 하는데요. 예를 들어, 저녁 식사 후에 1잔의 차를 마신다면, 차를 마시는 시간대를 오후로 옮기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4. 방광을 자극하는 식품 섭취 

토마토로 만들어진 식품이나 초콜릿, 인공 감미료가 들어간 음식, 매운 음식 등은 방광을 자극하거나 이뇨제로 작용할 수 있으므로 저녁 식단 혹은 야식에서 줄이거나 완전히 제거해야 밤중에 화장실 가는 빈도를 줄일 수 있는데요. 반면에 식이섬유가 많은 식품을 섭취하면, 과민성 방광의 증상이 악화되는 것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댓글(0) 트랙백(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