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력을 조금씩 무너뜨리는 최악의 습관 5가지


건강 관리의 기본은 면역력을 향상시키고 유지하는 것인데요. 면역력이 떨어지면, 각종 질병에 노출될 수 있으며, 몸이 정상적으로 회복하는 속도를 더디게 만듭니다. 따라서 면역력이 떨어지지 않게 나쁜 생활습관을 고칠 필요가 있는데요. 일상생활에서 흔히 저지를 수 있는 수면 부족, 스트레스 과다, 설탕 중독, 과도한 음주, 니코틴 노출 등 면역력을 조금씩 무너뜨리는 최악의 습관 5가지를 소개합니다.



면역력을 조금씩 무너뜨리는 최악의 습관 5가지


1. 수면 부족 

신체는 수면을 통해 재충전되고 회복하는 과정이 반드시 필요한데요. 충분한 수면을 취하지 않으면, 몸에 침입하는 병원균을 제대로 막을 수가 없습니다. 또한, 비만, 당뇨병, 고혈압과 같은 질병의 발병에 노출되기 쉬운데요. 수면은 면역 체계의 기능을 유지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수면 부족은 면역 체계 손상의 위험 요소입니다. 따라서 하루 7~8시간의 충분한 수면 시간을 지켜야 합니다.



2. 스트레스 과다 

일상생활에서 얻게 되는 스트레스는 박테리아 및 바이러스와 싸우는 면역 체계의 능력을 크게 떨어뜨릴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하는데요. 스트레스로 인한 손상을 치료하기 위해 몸이 끊임없이 싸우게 되고, 이러한 과정에서 병원균이 침입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하루에 쌓인 스트레스와 긴장감을 풀어주는 것이 필요하며, 스트레칭이나 요가, 명상 등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3. 설탕 중독 

설탕은 대부분의 정크푸드나 가공식품에 포함돼 있는데요. 설탕을 과다하게 먹거나 마시는 것은 백혈구가 세균을 사살하는 능력을 저하시킬 수 있습니다. 또한, 면역 체계에 대한 설탕의 부정적인 영향은 섭취 후 빠른 시간 내에 시작되며, 오랜 시간 동안 지속될 수 있습니다. 특히 아침 식사에 설탕이 많은 음식을 섭취하는 것은 하루 종일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4. 과도한 음주 

알코올을 과도하게 마시면 면역 체계가 차츰 떨어지게 되는데요. 알코올은 면역 강화 영양소를 몸에서 제거하며, 병균을 죽이는 백혈구의 능력을 감소시킵니다. 특히 과도한 알코올 섭취는 백혈구의 증식 능력을 억제하고, 암세포에서 백혈구의 작용을 억제하는데요. 면역계 손상은 알코올 소비량에 비례하여 증가하기 때문에 섭취를 줄여야 합니다.




5. 니코틴 노출 

흡연이 건강에 백해무익하다는 사실은 우리 모두가 잘 알고 있지만 여전히 많은 사람들은 담배를 피우고 있습니다. 그러면 니코틴에 장시간 노출되어 면역 체계가 떨어져 질병에 걸리기 쉬운데요. 니코틴은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 수치를 증가시키는 반면, 면역 세포에는 부정적인 영향을 끼칩니다.



댓글(0) 트랙백(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