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을 반드시 마셔야 하는 수분 보충 상황 5가지


신체의 대부분은 물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균형 잡힌 전해질과 심장, 근육 및 신경의 적절한 기능을 유지하려면, 충분한 수분 섭취가 반드시 필요한데요. 물은 체내에 쌓인 노폐물을 제거하고, 신진대사, 체온, 심박수 등을 유지하고 조절하는 등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만약 몸에 수분이 부족하면, 몇 가지 증상이 나타날 수 있는데요. 물을 반드시 마셔야 하는 수분 보충 상황 5가지를 소개합니다.



물을 반드시 마셔야 하는 수분 보충 상황 5가지


1. 근육 경련 

가벼운 운동 후 혹은 야간에 근육 경련을 경험하는 것은 물의 섭취량을 늘려야 한다는 신호일 수 있는데요. 몸은 가용한 양의 물로만 기능할 수 있으며, 가용 수위가 낮으면 자동으로 뇌, 순환계, 기관에서 사용할 수 있는 것들로 방향을 수정합니다. 그래서 물과 전해질을 신경에서 빼앗아 근육 경련을 초래하는 민감성 증상들을 유발하게 되는데요. 근육 경련이 나타난다면, 물을 충분히 섭취해야 합니다.



2. 두통 

뇌의 대부분은 물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수분이 충분하지 않으면, 그 즉시 증상이 나타나게 되는데요. 두통이 심한 경우라면, 경증에서부터 중증 정도의 탈수를 의심해볼 수 있습니다. 탈수가 일어나면, 뇌를 둘러싼 물이 고갈되며, 두뇌가 두개골에 밀리는 상황을 야기하므로 두통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3. 건조한 피부 

몸에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지 않으면, 피부와 입술이 무척 건조하여 벗겨지거나 트러블이 발생할 수 있으며, 안구 건조증을 유발하고, 눈을 자극시켜 빨갛게 변할 수 있는데요. 건조한 피부나 갈라진 입술, 눈이 뻑뻑한 증상 등은 탈수 증상과 관련되어 있으며, 더 많은 수분이 필요하다는 지표입니다.



4. 변비 

복부 팽만감이 느껴지거나 배변을 제대로 보지 못한다면, 식단에 식이섬유를 더하는 것 외에도 충분한 물을 마시고 있는지 확인해야 하는데요. 탈수는 만성 변비의 가장 흔한 원인 중 하나로써 충분한 물을 마시지 않으면, 장이 너무 건조해 변이 빠져나가기 어렵습니다. 따라서 적절하게 수분을 공급하면, 변이 부드러워지기 때문에 쉽게 배출 가능하며, 변비에서 탈출할 수 있습니다.




5. 피로 

충분한 휴식이나 수면을 취해도 무기력함이 사라지지 않고, 피로를 지속적으로 느낀다면, 만성 피로에 시달리고 있을 가능성이 있는데요. 이러한 증상 가운데 하나는 몸에 수분이 부족해서 나타날 수 있습니다. 탈수로 인해 효소 활동이 느려지기 때문에 신체가 미래의 이익을 위해서 에너지를 더욱 적게 생성할 수 있습니다.



댓글(0) 트랙백(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