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을 수 없는 노화! 노화를 천천히 늦추는 습관


나이가 들면서 피부의 주름이 생기거나 몸의 탄력이 줄어드는 등, 몸의 기능이 떨어지는 노화가 나타나는데요. 노화는 자연스러운 현상이지만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노화의 진행 속도를 늦출 수 있습니다. 특히 식단, 수분, 수면, 자외선, 스트레스 등이 밀접한 연관이 있는데요. 노화를 천천히 늦추기 위한 습관 5가지를 소개합니다.




1. 식단 관리 

신체에 유해한 활성산소를 제거할 수 있는 음식을 식단에 자주 포함시키고, 영양을 골고루 섭취하며, 합성첨가물이 많이 함유된 인스턴트를 피해야 하는데요. 블루베리, 토마토, 호두, 강황, 브로콜리, 케일, 시금치 등 항산화 물질이 풍부한 음식이 도움이 됩니다. 또한, 규칙적으로 식사 시간을 정하고, 과식하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2. 수분 섭취 

매일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만으로도 노화 진행을 늦출 수 있는데요. 신체의 대부분은 물로 구성되어 있으며, 몸속 노폐물의 제거를 돕고, 신진대사, 체온, 심박수 등을 유지하고 조절하는 등의 중요한 기능을 수행합니다. 또한, 피부를 촉촉하게 유지하는데 도움을 줍니다.




3. 수면 시간 유지 

신체는 하루 동안 손상된 기능을 회복하는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7~8 시간 정도의 충분한 수면 시간이 필요한데요. 신체 기능을 유지하고, 피부를 재생할 수 있습니다. 또한,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만들고, 면역력을 튼튼하게 유지하며, 에너지를 얻으면서 활력을 되찾을 수 있습니다.



4. 자외선 피하기 

피부가 자외선에 노출되면, 급격한 노화가 진행되는데요. 자외선이 피부의 탄력을 유지하는 콜라겐 및 엘라스틴 섬유를 파괴합니다. 그러면 피부가 처지거나 늘어지고, 주름이 생길 수 있는데요. 각종 잡티나 색소 침착의 원인으로 작용합니다. 따라서 자외선 노출 시간을 줄이고, 차단제를 꼼꼼하게 발라야 합니다.




5. 스트레스 관리 

스트레스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체내 산화 스트레스가 쌓이고, 만성 염증이 나타나며, 신체 기능이 손상되거나 정신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는데요. 조기 노화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스트레스 원인을 파악하고,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되는 가벼운 운동이나 명상 등을 시작해야 합니다.


댓글(0) 트랙백(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