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도 모르게 입술 건강을 해치는 습관 5가지


평소 입술이 자주 트거나 갈라지며, 잔 주름이 발생하고, 칙칙한 색상 때문에 고민이라면, 몇 가지 사항을 살펴볼 필요가 있는데요. 특정 비타민이 부족하거나 과다 섭취할 경우 발생할 수 있으며, 자외선 노출, 수분 부족, 알레르기 반응, 자극적인 음식 섭취 등으로 문제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자신도 모르게 입술 건강을 해치는 습관 5가지를 확인하세요.




1. 비타민 결핍 

비타민 B2가 결핍되면, 입술이 갈라질 수 있는데요. 리보플라빈은 세포의 재생을 돕고,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만들며, 각종 질병의 원인으로 작용하는 염증에 대응하는 역할을 합니다. 따라서 우유, 달걀, 소고기, 채소 등을 섭취하여 비타민 결핍을 예방해야 하는데요. 이와 반대로 비타민 A를 과다 섭취하는 경우, 독성이 발생하여 입술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2. 자외선 과다 노출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것처럼 입술에도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는 제품을 바르고 외출해야 하는데요. 입술은 피부 조직이 얇기 때문에 자외선에 쉽게 손상될 수 있습니다. 특히 건조해지면서 미세 주름이 생기거나 입술 톤이 칙칙해질 수 있습니다.




3. 수분 부족 

물을 충분히 섭취하지 않으면, 입술이 건조해지거나 입안이 메마를  수 있는데요. 미네랄의 균형이 무너지면서 탈수 증상이 나타나며, 피부가 푸석해질 수도 있습니다. 이때 입술에 침을 바르면, 효모 감염에 노출되며, 상황은 더욱 악화될 수 있는데요. 하루 1.5~2 리터 정도의 물을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4. 알레르기 반응 

민감한 피부를 가진 사람이라면, 자신과 맞지 않은 화장품을 발랐을 때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날 수 있는데요. 화장품 사용을 일시적으로 중단하고, 원인을 찾아야 하며, 천연 성분으로 만든 제품으로 바꾸는 것이 좋습니다.




5. 자극적인 음식 섭취 

평소 짜거나 매운 음식을 자주 섭취한다면, 식단에 변화를 줄 필요가 있는데요. 특정 음식은 입술에 지속적으로 자극을 줄 수 있으며, 입술이 갈라지거나 벗겨질 수 있고, 주름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또한, 거무스르하게 만들고, 노화를 앞당길 수 있습니다.


댓글(0) 트랙백(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