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대신 마실 수 있는 건강한 차 5가지


물을 충분히 섭취하지 않는다면, 물 대신 마실 수 있는 건강한 차를 통해 건강을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데요. 보리, 카모마일, 레몬밤, 히비스커스, 페퍼민트 등의 차를 섭취하면서 배변 활동을 촉진하고, 피부를 개선하며, 면역력을 강화할 수 있습니다. 물 대신 마실 수 있는 건강한 차 5가지를 확인하세요.




1. 보리차 

보리차는 천연 제산제 역할을 할 수 있는데요. 장내 산성도를 조절할 수 있으며, 역류를 방지합니다. 또한, 식이섬유를 공급하면서 변비를 예방하고, 배변 활동을 촉진하는데요. 복부가 더부룩하거나 치질, 경련 등의 문제를 개선할 수 있습니다.



2. 카모마일차 

카모마일 차는 누구나 마실 수 있는 자극 없는 음료로써 강력한 항염증 및 진정 효과의 특성을 지니고 있는데요. 질병을 예방하고, 숙면을 유도하며, 통증 감소 및 내장 건강 향상, 피부 개선, 혈당 조절 등의 다양한 건강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3. 레몬밤차 

레몬밤은 다년생 식물의 일종으로 레몬 향을 지니고 있어서 요리에 사용되며, 차 형태로도 많이 섭취하는데요. 신체의 여러 시스템을 향상시키는 다양한 항산화 성분을 함유하고 있기 때문에 건강 관리에도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특히 불면증 완화 및 인지력 향상, 피부 개선, 심장 건강 향상, 면역력 강화 등의 효과가 있습니다.



4. 히비스커스차 

히비스커스 차는 히비스커스 꽃으로 만들며, 크랜베리와 비슷한 새콤한 맛을 가지고 있는데요. 비타민 C가 풍부하며, 칼로리가 적고, 다양한 항산화 물질을 함유하고 있어서 건강한 음료입니다. 또한, 카페인에 대한 부담 없이도 즐길 수 있기 때문에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이 대신 선택할 수 있는 이상적인 음료 중 하나입니다.




5. 페퍼민트차 

페퍼민트 차는 복부 가스를 제거하고, 팽만감의 증상을 완화하며, 근육 경련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또한, 메스꺼움을 완화시키고, 몸을 따뜻하게 만들어서 땀을 흘리게 하기 때문에 독소 배출 효과도 있습니다. 따라서 과민성 대장 증후군 환자나 만성 소화 불량을 가진 사람들에게 페퍼민트가 효과를 볼 수 있는데요. 식후에 따뜻한 페퍼민트 차를 마시면 좋습니다.


댓글(0) 트랙백(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