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꽃가루 날리는 봄, 비염 줄이는 간단한 생활습관 6가지



     

    꽃가루가 날리는 봄철에는 코 점막이 예민해지고, 비염 증상이 악화될 수 있는데요. 비염을 예방하고 완화시키기 위해서는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고, 실내를 청결하게 유지하며, 면역력을 강화하는 등의 노력이 필요한데요. 지긋지긋한 비염을 완화시키기 위한 6가지 생활습관을 소개합니다.

     

    꽃가루 날리는 봄, 비염 줄이는 간단한 생활습관 6가지



     

    1. 수분 섭취하기 

    비염을 악화시키는 가장 큰 원인 중 하나는 수분이 부족하여 코 점막을 건조하게 만드는 것인데요. 충분한 수분 섭취는 콧속을 촉촉하게 만들어 비염을 완화시키는 것은 물론이고, 건강의 전반적인 부분을 관리하는 데 큰 도움을 주기 때문에 하루 평균 2리터 정도의 물을 마시는 것이 필요합니다.

     



     

    2. 마스크 착용하기 

    마스크 착용만으로도 비염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대기 중의 유해물질이나 꽃가루, 미세먼지 등을 막을 수 있는데요. 비염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으며, 외부 자극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외출을 가급적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3. 면역력 강화하기 

    비염은 면역력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알레르기성 질환으로써 면역력이 떨어지면, 비염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는데요. 면역력을 관리하기 위해서는 체온 유지에 도움이 되는 반신욕이나 족욕 등이 효과적이며, 영양분이 풍부한 식단을 구성하여 섭취하고, 운동도 꾸준하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4. 실내 청결 관리하기 

    비염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실내에 먼지가 쌓이지 않도록 청소도 꾸준하게 해줘야 하는데요. 베개, 이불, 침구류 등은 특히 신경을 써야 하며, 미세먼지까지 청소가 가능한 청소 도구를 활용하거나 공기청정기로 공기를 깨끗하게 관리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5. 적정 온도 및 습도 유지하기 

    실내 온도와 습도를 적절하게 유지하는 것도 반드시 필요한데요. 습도가 지나치게 낮으면, 코 점막이 건조해지고, 피가 날 수도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적정 실내 온도는 20~22도며, 습도는 50~60%가 적당한데요. 온도가 내려갈수록 습도는 올라가며, 반대로 온도가 올라갈수록 습도를 낮춰서 맞춰주는 것이 좋습니다.

    추천글  오메가 3가 풍부한 음식을 섭취해야 하는 이유 5가지

     



     

    6. 귀가 시 가글하기 

    외출 후 집에 돌아오면, 손부터 씻는 것이 좋은데요. 손에는 온갖 세균이 묻어 있을 수 있어서 청결을 위해 반드시 씻어야 합니다. 또한, 양치나 가글을 통해서 입안을 헹궈주는 것이 좋으며, 코 세척액을 통해서 코를 세척해주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