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부룩한 속을 진정시키는 여름 제철 음식 5가지


신체에 충분한 식이섬유나 수분을 공급하지 않으면, 변비가 생길 수 있으며, 배가 더부룩해지는 팽만감이 발생하게 되는데요. 토마토, 수박, 오이, 블루베리, 자두 등 식이섬유와 수분을 공급할 수 있는 여름 제철 음식을 섭취함으로써 소화계를 편안하게 유지하고, 팽만감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더부룩한 속을 진정시키는 여름 제철 음식 5가지를 확인하세요.



더부룩한 속을 진정시키는 여름 제철 음식 5가지


1. 토마토 

7월~9월까지 제철 음식인 토마토에는 식이섬유와 단백질뿐만 아니라 리코펜과 같은 유기 화합물이 포함되어 있어서 건강에 도움을 주는데요. 특히 토마토의 칼륨은 몸에서 나트륨 수치를 낮추는 역할을 하며, 팽만감을 최소화시킵니다. 또한, 식이섬유가 풍부하여 변비와 설사를 예방하고, 장의 움직임을 조절하여 전반적인 소화 건강을 개선할 수 있습니다.



2. 수박 

7월~8월까지 제철 음식인 수박은 92%가 수분으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에 탈수를 방지하고, 세포를 재생하는 데 도움을 주는데요. 수분을 보충할 수 있고, 나트륨 및 과량의 수분을 체내에서 제거하기 때문에 팽만감을 완화시키거나 예방할 수 있습니다. 또한, 암모니아 및 기타 독성 화합물을 우리 몸에서 배출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합니다.




3. 오이 

4월~7월까지 제철 음식인 오이는 섬유와 수분을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어서 더부룩한 속을 진정시키는 효과 좋은 음식인데요. 오이는 96%가 수분으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에 물 대신 수분을 보충할 수 있으며, 섬유와 물의 완벽한 조합으로 구성되어 변비 해결을 위한 천연 완화제 역할을 합니다. 또한, 몸에 있는 독소나 노폐물을 없애는 효과가 있으며, 내장을 깨끗하게 만듭니다.



4. 블루베리 

7월~9월까지 제철 음식인 블루베리는 섬유질을 포함하여 다양한 영양분을 함유하고 있는데요. 변비 예방에 도움이 되며, 위산 및 소화액 분비를 자극하여 소화를 향상시킬 수 있습니다. 또한, 음식이 위장 시스템을 통해 원활하게 움직이는 데 도움을 주는데요. 비타민 C와 산화방지제로 무장하고 있으며, 활성산소로부터 몸을 보호합니다.




5. 자두 

7월~8월까지 제철 음식인 자두에는 식이섬유를 포함하여 각종 비타민, 칼륨, 칼슘, 아연, 마그네슘 등을 섭취할 수 있으며, 변비를 예방하고, 소화불량 해소에 도움을 주는데요. 섬유를 공급하면서 칼로리가 적고, 유해한 지방이 없기 때문에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추천할 수 있습니다. 또한, 유해한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유익한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임으로써 심장 건강을 증진시키는 효과도 얻을 수 있습니다.



댓글(0) 트랙백(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