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콜리를 대신해서 먹을 수 있는 녹색 채소 5가지


브로콜리는 십자화과 채소 중 하나로써 영양분이 풍부하고 다양한 건강 효과를 얻을 수 있기 때문에 슈퍼푸드로 불리는데요. 브로콜리와 유사한 모양을 가진 콜리플라워를 포함하여 시금치, 양배추, 케일, 아스파라거스 등은 브로콜리가 없는 식탁에 올릴 수 있는 건강한 녹색 채소입니다. 브로콜리를 대신해서 먹을 수 있는 녹색 채소 5가지를 확인하세요.



브로콜리를 대신해서 먹을 수 있는 녹색 채소 5가지


1. 콜리플라워 

콜리플라워는 브로콜리의 사촌 격인 채소로써 비타민 C, 비타민 K, 비타민 E, 엽산 등을 풍부하게 포함하고 있으며, 칼슘, 마그네슘, 인, 칼륨, 아연, 나트륨 및 철분과 같은 필수 미네랄을 유해한 콜레스테롤을 추가하지 않고 제공하는데요. 활성산소에 의한 손상을 방지하며, 심혈관 건강을 향상시키고, 위장 장애를 예방하는 데 도움을 줍니다. 또한, 뼈 건강 향상 및 독소 제거, 비만 예방 등에도 효과가 있습니다.



2. 시금치 

시금치에서 발견되는 풍부한 항염증 화합물은 염증 감소 및 암 예방을 포함하여 심장을 보호하는 것뿐만 아니라 관절염이나 통풍과 같은 질병과 관련된 염증과 통증을 감소시키는 효과도 얻을 수 있습니다. 또한, 혈압 조절 및 시력 보호, 기분 개선, 뼈 건강 증진, 뇌 건강 향상 등의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3. 양배추 

양배추는 지방이 적고, 식이섬유가 풍부하여 소화 기관에 다양한 효능을 주며, 포만감을 가져다주기 때문에 체중 감량을 촉진하는데요. 뼈 건강을 책임지는 비타민 K를 다량으로 함유하고 있어서 골다공증 환자의 골밀도를 높이고, 골절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됩니다. 또한, 통곡물과 결합하여 단백질을 제공하며, 콜레스테롤 수치를 조절하는 데 도움을 줍니다.



4. 케일 

케일은 채소의 왕으로 불리는 식품으로 칼로리가 적으면서도 비타민 A, C, K 및 지방산과 미네랄을 포함하여 다양한 영양분을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기 때문에 슈퍼푸드로 인기가 많은데요. 케일을 꾸준하게 섭취함으로써 피부 및 모발 개선, 콜레스테롤 조절, 기분 개선, 항염증 효과, 뼈 건강 향상, 항암 효과 등을 얻을 수 있습니다.




5. 아스파라거스 

아스파라거스는 천연 이뇨제 역할을 하는 아미노산인 아스파라긴을 함유하고 있어서 신체에 쌓인 수분을 버릴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속을 더부룩하게 만들지 않습니다. 또한, 비타민과 미네랄을 가득 함유하고 있으며, 해독제나 숙취 해소에도 도움이 되는데요. 아스파라거스는 조리되는 과정에서 섬유질 세포가 분해되며, 더 많은 비타민을 흡수할 수 있습니다.



댓글(0) 트랙백(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