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에 먹으면 더 효과 좋은 항균 작용 음식 5가지


덥고 습한 날씨가 지속되는 여름철에는 세균 번식이 활발하기 때문에 식중독에 쉽게 노출될 수 있는데요. 여름철 떨어진 면역력을 회복하고, 건강을 관리하기 위해서는 위생관리를 철저히 하는 동시에 항균 작용을 하는 마늘, 매실, 녹차, 계피, 레몬밤 등의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1. 마늘 

마늘의 알리신 성분은 강력한 항균 작용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식중독을 유발할 수 있는 대장균이나 장염균, 비브리오균 등을 사멸시킬 수 있는데요. 소화성 궤양을 일으킬 수 있는 위장 기생충을 제거하는 효과도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정상적인 소화 작용을 돕고, 복부 팽창을 예방하며, 소화력 개선에 도움이 됩니다.



2. 매실 

매실에 함유된 유기산은 살균 및 항균 작용을 돕기 때문에 여름철 식중독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되는데요. 설사와 복통을 완화시키는 효과도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숙취 성분을 분해하고, 혈액을 정화시키며, 피로 해소에도 효과적입니다.




3. 녹차 

녹차의 플라보노이드 성분은 해독 및 항균 작용을 하며, 세균 번식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는데요. 바이러스나 박테리아가 세포벽에 붙어서 감염되는 것을 방지하며, 미생물에 의해 방출되는 독소를 막아주는 효과도 있습니다. 또한, 미생물 및 곰팡이에 의해 유발되는 각종 질병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4. 계피 

계피의 진저롤 및 쇼가올 성분은 항균 효과가 있어서 박테리아 및 진균의 번식을 억제하는데 도움이 되며, 여드름 피부를 개선하거나 면역력을 증진시킬 수 있는데요. 소화불량이나 관절통과 같은 염증성 증상을 완화시키고, 소화 기관을 진정시킵니다.




5. 레몬밤 

레몬밤에는 폴리페놀 성분의 일종인 로즈마린산이 함유되어 있는데요. 항균 및 항염증 효과가 있으며, 유해 박테리아의 감염으로부터 신체를 보호합니다. 또한, 체내 염증을 억제하여 관절염이나 만성 염증을 완화하고, 면역 시스템을 강화합니다.


댓글(0) 트랙백(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