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몸이 보내는 비타민 D 부족 신호 5가지



     

    비타민 D는 면역 기능을 강화하고, 칼슘과 인의 흡수를 돕는 영양소로 하루 권장량(보건복지부 기준 성인 1일 권장량 10㎍)을 반드시 충족시켜야 하는데요. 햇빛을 받아 생성되는 물질로써 맑은 날 최소 30분 정도 햇빛을 쐬거나 보충제를 통해 섭취할 수 있습니다. 만약 건강에 필수적인 비타민 D가 결핍되면, 건강 관리에 적신호가 켜질 수도 있는데요. 몸이 보내는 비타민 D 부족 신호 5가지를 소개합니다.

     

    몸이 보내는 비타민 D 부족 신호 5가지



     

    1. 면역체계 약화 

    비타민 D는 면역력을 포함하여 몸의 프로세스를 켜고 끌 때 사용되며, 신체의 면역 세포(T 세포)를 강화시키는 역할을 하는데요. T 세포는 신체를 침범하고 질병과 감염을 일으키는 미생물을 찾고 파괴하는 면역 세포이기 때문에 비타민 D가 결핍되면, 면역체계가 약화될 수 있습니다.

     



     

    2. 우울증 

    비타민 D 결핍은 우울증 발병 위험 증가와 관련이 있는데요. 뇌에서 생산하는 기분을 좋게 만드는 세로토닌 호르몬 수치가 낮아지면, 우울증이 발생할 수 있으며, 이 호르몬은 신체가 햇빛에 노출되거나 비타민 D 보충제를 섭취할 때 증가합니다.

     



     

    3. 심혈관 질환 

    비타민 D가 부족할 경우, 동맥경화나 심근경색, 뇌졸중 등의 심혈관 질환의 위험이 증가하게 되는데요. 혈전이 생성되고, 혈관 벽이 딱딱해질 수 있습니다. 또한, 심장 수축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체내 비타민 D 유지가 필요합니다.

     



     

    4. 당뇨병 

    비타민 D 결핍은 당뇨병 발병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는데요. 비타민 D가 인슐린 분비 및 포도당 에너지로 전환시키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입니다. 만약 비타민 D 수치가 낮으면, 인슐린 저항성을 증가시키고, 신체의 포도당 대사를 손상시켜 당뇨가 올 수 있습니다.

     



     

    5. 다발성 경화증 

    다발성 경화증은 면역체계가 신경세포의 보호 코팅을 공격할 때 발생하며, 눈 통증과 흐릿한 시력, 몸 전체의 무감각, 피로감, 균형과 보행 장애, 현기증, 근육통, 사고력 저하 등을 유발할 수 있는데요. 비타민 D가 면역력을 향상시키는 데 도움이 되므로 다발성 경화증 발병 위험을 감소시키고,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습니다.

    추천글  지금 바로 식단에 추가해야 할 슈퍼푸드 5가지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