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소화불량 벗어나는 간단한 습관 5가지


속이 더부룩하거나 답답한 증상은 누구나 한 번 정도는 겪는 현대인의 흔한 문제 중 하나인데요. 가볍게 생각하고 오래 방치하면, 만성적인 증상으로 진행되거나 다른 증상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합니다. 따라서 소화불량을 벗어나기 위한 몇 가지 생활습관의 변화가 필요합니다.




1. 오래 씹어서 삼키기 

음식이 입에 들어가는 순간 침에 있는 아밀라아제 소화 효소와 섞이면서 녹말이 당분으로 분해되는데요. 침은 천연 소화제로도 불리기 때문에 소화불량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음식을 충분히 씹어서 삼킴으로써 분해 능력을 향상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최소 30회 이상 씹어서 음식물을 잘게 부수는 것이 좋습니다.



2. 충분한 수분 섭취하기 

충분한 수분 섭취는 건강 관리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행동인데요. 소화 시스템을 튼튼히 만들기 위해서도 필요합니다. 특히 물은 소화액을 만드는데 사용되는데요. 체내 수분이 부족하면, 소화액의 분비량이 감소될 수 있어서 주의해야 합니다.




3. 규칙적인 식사하기 

식사 시간이 불규칙하면, 위산 분비량이 과도하게 많아질 수 있으며, 중화 기능이 떨어지고, 점막의 손상으로 이어질 수 있는데요. 맵거나 뜨거운 음식을 섭취해도 점막의 상처를 발생시킬 수 있습니다. 따라서 속쓰림 및 소화불량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규칙적인 식사와 함께 너무 맵거나 뜨거운 음식은 피해야 합니다.



4. 스트레스 관리하기 

극심한 스트레스로 인해 소화불량을 경험할 수 있는데요. 스트레스는 위액 분비를 억제시킬 수 있으며, 연동운동을 제한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스트레스가 쌓이지 않도록 주의하고, 식사 시에는 마음을 진정시키고, 식사에만 집중하는 것이 좋습니다.




5. 운동 시작하기 

운동 부족은 만병의 원인인데요. 속이 더부룩하거나 가스가 차는 등의 복부 팽만 증상은 운동을 통해 내장 기능을 향상시키면서 개선할 수 있습니다. 또한, 금연 및 금주를 함께 병행하여 손상을 예방하고, 기능을 극대화시킬 수 있습니다.


댓글(0) 트랙백(0)

Designed by CMSFactory.NET